SAP HANA 솔루션 10년사 소식

SAP HANA 솔루션 10년사를 잘 요약해주신 기사를 발견하여 공유합니다.

SAP업계에 일하면서 이정도 트렌드는 알아야 한다고 판단되어 포스팅 합니다.

 

인메모리 혁명 일으킨 SAP HANA의 10년

 

기사의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인메모리 컴퓨팅 시대의 개막
  2. 운영과 분석, 경계의 붕괴
  3. ERP 시장과 DB 시장 구분의 파괴
  4. 멀티–모델 DB로 진화하는 SAP HANA

 

 

출처 : https://www.sap-business-one-tips.com/what-is-sap-hana/

 

SAP HANA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물론 인메모리 성능 및 안정성을 산업계로부터 인정받은 것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이 솔루션을 국내 연구진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했다니, 뿌듯하기도 합니다.

물론 SAP Korea에서 Reference가 없던 초기에 엄청나 마케팅과 할인정책을 한 효과도 있었겠죠? 🙂

 

인메모리 DBMS 기술 자체는 이미 관련 업계에 존재했었지만,

SAP 솔루션내 DBMS 전체를 인메모리 기반으로 전환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고

DBMS 안정성에 대한 의문이 많았습니다.

이때문에 최초 Reference 를 쌓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SAP 역시 초기에는 OLAP 환경인 SAP BW 솔루션에 적용을 했습니다.

분석환경에서 인메모리 기술을 이용하여 조회/분석 성능을 극대화 시킬 수 있었고

이후 S4/HANA 라는 ERP 솔루션으로 최근 많은 회사가 Migration 작업을 완료했고 현재까지도 진행형입니다.

이제 구축 인력이 부족할 정도로 많은 회사가 Conversion 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물론 EOS(End Of SAP) 기간이 연장되었다는 소식도 있었습니다.

유지보수 기간이 연장되어 고객사 입장에서도 좀더 명확한 ERP 솔루션 Conversion Roadmap을 그릴 수 있어서 저는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사에서도 언급되었지만 SAP HANA가 도입되면서 OLTP/OLAP 환경 자체가 변하고 있습니다. OLTP 환경에서 분석 리포트까지 모두 만들어 버리는 것이죠.

이유가 뭘까요? 이제 HW 성능으로 빅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수준이 된것입니다.

앞으로 SAP BW 솔루션이 사라질지 고객사 전략을 주시해 보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SAP HANA 생활 하세요..